Skip to content

세기의역사속인물들

회원가입을 하셔야 페이지접근이 가능하며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1. 말과 빛 잃은 운동권 전설 영초언니4화

    서울대 천재, 37kg으로 죽다 (영초언니의 남편 정문화 열사) 박정희 대통령의 죽음 이후, 영초언니와 나는 끌려왔을 때처럼 느닷없이 석방되었다. "국가에서 더 추워지기 전에 긴급조치 위반 사범 등 정치범을 대대적으로 석방하기로 결정한 바에 따라서 석방...
    Category한국 Views167
    Read More
  2. 말과 빛 잃은 운동권 전설 영초언니3화

    생리혈 냄새 뒤섞인 여자 감옥에서 (박근혜·최순실 씨 구치소 독방 답답하다고요?) 1979년 4월 15일 일요일, 우리집 강아지 두 마리는 적당히 따뜻한 서귀포의 봄햇살이 좋은지 마당에 축 늘어져 낮잠을 자고 있었고, 우리 가족은 오랜만에 모여 점심식사를 ...
    Category한국 Views169
    Read More
  3. 말과 빛 잃은 운동권 전설 영초언니 2화

    알몸시위하는 여자들에 똥물 뿌린 정부 (박정희정권 여성노동자의 절규와 영초언니) 내가 영초언니를 만난 것은 대학에 입학해 고대신문 기자로 활동하던 때였다. 한반도의 변방 제주도에서 '조국 근대화의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을 동경하던 열렬한 '박정희 ...
    Category한국 Views160
    Read More
  4. 말과 빛 잃은 운동권 전설 영초언니1화

    기억과 시력 잃은 민주투사 '영초언니' 오랫동안 잊고 살았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일부러 잊으려 노력했고, 하루하루 바쁘게 휘몰아친 기자생활이 '그때 그 시절'을 의식 저편으로 아득히 밀쳐두게 했습니다. 더군다나 그 시절을 가장 생생히 떠...
    Category한국 Views174
    Read More
  5. 러시아의 역사

    러시아사(러시아어: История России, 영어: History of Russia)는 여러 세기 동안 동유럽과 아시아 북부에 걸쳐 있던 다민족국가인 러시아의 역사이다. 초기에는 여러 공국의 연합체였으나 1408년부터 모스크바를 중심으로 하는 전제국가가 되었고 1721년부터...
    Category러시아 Views191
    Read More
  6. 러시아 표트르 대제

    1672년 표트르는 알렉세이 미하일로비치 차르와 그의 두 번째 황후인 나탈리아 키릴로브나 나리시키나 사이에서 알렉세이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여의고, 형인 표도르 3세 또한 일찍 죽자 정신지체 장애인인 둘째 형 이반 5세 대...
    Category러시아 Views188
    Read More
  7. "역사가 없으면 필경 나라가 망한다"

    슬픈 자화상 역사학자 마르크 블로크는 조국 프랑스를 나치가 점령하자 연구실에만 있을 수 없었다. 레지스탕스 운동에 뛰어든 그는 1944년 체포되어 비밀경찰 게슈타포에게 넘겨졌다. 몽르크 감옥에서 지독한 고문에도 자신의 본명 외에는 어떤 것도 발설하...
    Category한국 Views243
    Read More
  8. 의사·열사·지사의 차이를 아십니까?

    의사(義士), 열사(烈士), 지사(志士)를 아십니까? 작년에 개봉한 한 영화가 1,270만 명이 넘게 관람해 흥행에 크게 성공했습니다. 바로 독립군과 의열단을 소재로 한 영화 '암살'입니다. 영화를 제작한 최동훈 감독은 "많은 사람들이 운명처럼 그 시대에 맞서...
    Category한국 Views231
    Read More
  9. "그녀에게 나를 잊어달라고 전하라"

    상해에서 인천으로 압송되는 두 사람 1935년 5월 30일 아침 인천항. 상해에서 기선 평안환(平安丸)이 도착하자 경기도 경찰부 경찰들은 배에 뛰어올랐다. 이들의 목표는 상해의 일본영사관 경찰들로부터 포승에 결박된 엄순봉(1906~1938)과 이규호(1913~2005)...
    Category한국 Views245
    Read More
  10. 구겨져 묻혀 있는 윤봉길 의사 유해 앞에서

    "그렇다면" 이강훈의 거친 손이 앞에 놓인 탁자를 거칠게 내리쳤다. "이 부락의 묘를 전부 파헤칠 것이오! 그렇게 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윤봉길 의사의 유해를 찾아서 조국으로 봉안할 것이오!" 물러설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그들에게는 그보다 더한 방법,...
    Category한국 Views157
    Read More
  11. "백정기 의사가 일본 잡범들 속에 묻혔다니?"

    겨울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이강훈을 비롯한 삼의사 유해봉환 지사들은 일본 남쪽 섬에 자리한 나가사키(長崎)역에 내렸다. 이들은 비바람을 뚫고 백정기 의사가 묻혀있는 나가사키 현 이사하야(諫早) 형무소 묘지로 향했다. 윤봉길 의사와 이봉창 의사 묘지...
    Category한국 Views152
    Read More
  12. 김구 주석의 눈물과 지키지 못한 약속

    김구 주석, 부산항구에서 삼의사를 맞이하다 1946년 5월 말. 비를 머금은 잿빛 구름을 인 하늘은 내려앉을 듯 낮았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인 백범 김구는 아까부터 부산항 선착장 바닷가에서 배 한 척이 들어오길 기다리고 있었다. 바람에 실린 바다가 심...
    Category한국 Views153
    Read More
  13. 한국판 '야드 바셈'을 꿈꾸며

    사단법인 대한민국 순국선열 유족회 회장 김시명 2015년 말 정부는 갑작스레 '한일위안부합의'를 추진했습니다. 일본이 정부 차원에서 (총리 대독) 사죄하고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화해치유재단'에 10억 엔(우리 돈, 96억)을 지원해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로...
    Category한국 Views157
    Read More
  14. 장창헌 의사를 밀고한 밀정들의 최후

    1924년 5월 19일 새벽. 참의부 소대장 장창헌은 압록강 건너편 기슭에 매복한 채 흘러가는 압록강 푸른 물결을 응시하고 있었다. 강 하나만 건너면 평안북도 강계군 고산면 마시탄이었다. 장창헌은 강계에서 그리 멀지 않은 평북 용천 출신이었으므로 이 지역...
    Category한국 Views145
    Read More
  15. 사진 한 장 찾을 수 없는 독립군들

    "공격은 3부대로 나눠 19일 새벽 5시, 동시에 실행한다!" 1925년 3월 18일 봉천성 집안현 깊은 산중의 참의부 소재지. 반달이 구름에 비껴 얼굴도 잘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소총을 움켜쥔 참의부 독립군들의 눈빛만은 형형하게 빛났다. 복수에 이글거리는 눈...
    Category한국 Views139
    Read More
  16. 오직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진 남자

    '만석 재산가' 굶주림 속에 눈감다 격렬한 기침이 가까스로 잦아들었다. 찢는 듯한 고통이 폐부를 훑고 지나갔다. 불을 제대로 때지 못한 방에서 냉기가 올라와 뼛골에 스몄다. 노인은 지그시 눈을 감았다. 지난 세월의 풍상이 주마등처럼 눈앞을 스쳐 갔다. ...
    Category한국 Views57
    Read More
  17. '무교회 기독교'로 조선을 찾으려 한 스승

    마라토너 손기정의 코치 1942년 3월 30일, 날이 갈수록 봄기운이 완연해지는 아침. 출근길을 재촉하던 김교신(金敎臣)은 문득 옛 생각에 잠겼다. 1927년 3월 도쿄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고향 함흥으로 돌아와, 미처 여독을 풀 겨를도 없이 영생여자고등보통...
    Category한국 Views37
    Read More
  18. 독립운동의 거점을 개척한 선구자

    경주 갑부 최준의 통곡 1945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환국한 후, 경주 최 부자 최준(崔浚)은 백범 김구를 만나러 경교장으로 들어섰다. 김구는 최준을 반갑게 맞이하며 말했다. "독립운동 자금을 보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김구는 독립운동 자금 장부를 꺼내 ...
    Category한국 Views75
    Read More
  19. 항일투쟁에 앞장섰던 '천마산의 별'

    내가 죽인 건 사람이 아니다 1924년 가을 평양 복심법원은 어느 때보다도 경계가 삼엄했다. 이날은 평북 의주군 고령삭면 천마산을 근거지로 무장 독립운동을 펼친 최시흥의 공판이 열리는 날이었다. "나는 오직 조선독립을 위하여 분방하였다. 너희들이 조선...
    Category한국 Views35
    Read More
  20. 백발의 독립 투사가 던진 폭탄

    남대문역의 예포 소리 벌써 열 번도 넘게 답사한 곳이었다. 그래도 다시 한번 동선을 점검하는 것이 좋을 듯했다. 1919년 9월 2일 오전, 그는 다시 남대문역을 찾았다. 백발에 흰 수염, 강건하게 솟은 긴 콧날에 곧게 다문 입, 선한 눈매를 가진 65세 노인의 ...
    Category한국 Views41
    Read More
  21. 동양척식주식회사를 저격한 청년 투사

    세 발의 총성 1926년 12월 28일 오후 3시 15분, 지금의 서울 을지로 근처 동양척식회사 앞. "타당, 탕, 타당!" 중국 옷을 입은 사내가 뒤쫓아 온 일본 경찰을 향해 방아쇠를 당겼다. 따라오던 일경이 전찻길에 널브러졌다. 사내는 멈추지 않고 총을 쏘며 앞으...
    Category한국 Views4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Recent Comment





2014 Mdangbal.All Rights Reserved

안정적인 DNS서비스 DNSEver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